GENESIS & NATIONAL GEOGRAPHIC TRAVELERGENESIS & NATIONAL GEOGRAPHIC TRAVELER

몬터레이편몬터레이편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2019년 10월호
글: 임보연 사진: 김영철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2019년 10월호
글: 임보연 사진: 김영철

소비뇽블랑과 라벤더의 페어링

여행지에서 어떤 마을로 깊숙하게 들어간다는 것은 꽤나 흥미롭다. 그 지역의 음식을 맛보고, 로컬 사람들을 만나 지역의 라이프스타일을 체득할 수 있으니 말이다.여행지에서 어떤 마을로 깊숙하게 들어간다는 것은 꽤나 흥미롭다. 그 지역의 음식을 맛보고, 로컬 사람들을 만나 지역의 라이프스타일을 체득할 수 있으니 말이다.

genesis-kr-monterey-quote-03-desktop-568x718-ko.jpg
genesis-kr-monterey-quote-02-desktop-660x330-ko.jpg

Special Feature

여행의 정서, 빛나는 순간에여행의 정서, 빛나는 순간에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 방향으로 120마일을 달리는 것으로 몬터레이-빅서를 향한 여행이 시작됐다. 캘리포니아 햇살은 사소한 것들을 특별하게 만들었고, 잊고 지내던 보통의 일상이 소중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다. 여행의 모든 순간은 그렇게 빛나고 있었다.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 방향으로 120마일을 달리는 것으로 몬터레이-빅서를 향한 여행이 시작됐다. 캘리포니아 햇살은 사소한 것들을 특별하게 만들었고, 잊고 지내던 보통의 일상이 소중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해주었다. 여행의 모든 순간은 그렇게 빛나고 있었다.

몬터레이 17마일에서의 제네시스 G70.

몬터레이-빅서를 향한 여행의 빛나는 모든 순간을 G70와 함께 합니다.

STOP 1

시를 닮은 서사적 여행지 '캐너리로'

위치: 711 Cannery Row, Monterey, CA 93940

존 스타인벡의 소설 속에 등장한 낡고 오래된 동네, 캐너리로. 정어리 공장이 즐비하던 마을은 시간이 흘러 채도 낮은 건물들이 스타일리시한 여행 명소가 됐다. 이 마을의 랜드마크와 같은 몬터레이 캐닝 컴퍼니 건물을 끼고 돌아가는데, 제네시스 G70의 채도 높은 빨간색이 햇빛에 ‘반짝’ 하고 빛난다.

감각적인 몬터레이 여정의 시작.

STOP 2

여행의 시작과 끝 '17마일 드라이브'

위치: 17 Mile Dr, Pacific Grove, CA 93950

모든 곳으로 통하는 길이 있다. 이번 여정에서 17마일 드라이브는 그런 의미였다. 여행을 시작할 때도 마칠 때도 이 길을 달렸고, 로드트립 사이사이 새로운 목적지를 달리면서도 이 길 위에 있었다.

STOP 3

올드카와 함께하는 오후 피크닉 '페블비치'

위치: 1700 17 Mile Dr, Pebble Beach, CA 93953

이곳에서는 모든 것이 각자의 존재감을 드러내는 것만 같았다. 압도적인 자연도, 패셔너블한 의상도, 시대의 감성을 담아낸 클래식카의 고유함도.

STOP 4

소비뇽블랑과 라벤더의 페어링 '버나더스 로지'

위치: 415 West Carmel Valley Road Carmel Valley, CA 93924

캘리포니아 햇살을 받으며 탐스럽게 포도를 키워내는 와이너리, 산타루치아산맥에 둘러싸인 포도밭, 장미 정원 사이에 고요하게 자리한 버나더스 로지에서는 잘 가꾼 라벤더와 함께 자라고 있는 각종 장미와 허브 등이 여행의 긴장을 풀어준다.

STOP 5

일상적 탐미, '카멀 바이 더 시'

100개 가까운 갤러리가 골목길과 메인 도로를 따라 이어져 있어 마치 동네 전체가 하나의 갤러리 같다. 게다가 큐레이션이 훌륭한 부티크나 문구 매장까지 다양한 상점들이 개성 있는 모습으로 조화를 이룬다.

Shine Your Light Share Your JourneyShine Your Light Share Your Journey

시속 10km, 25km, 60km, 80km, 속도를 달리하며 여행은 계속된다.시속 10km, 25km, 60km, 80km, 속도를 달리하며 여행은 계속된다.

때때로 완전히 멈춰 서서 오래도록 풍경에 녹아들기도 하면서. 그렇게때때로 완전히 멈춰 서서 오래도록 풍경에 녹아들기도 하면서. 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