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ENESIS & NATIONAL GEOGRAPHIC TRAVELERGENESIS & NATIONAL GEOGRAPHIC TRAVELER

양양-고성편양양-고성편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2020년 12월호
글: 강혜원
사진: 김현민
영상: 핑거제너레이션
출처: 내셔널지오그래픽 트래블러 2020년 12월호
글: 강혜원
사진: 김현민
영상: 핑거제너레이션

강원도 북쪽의 끝 미지의 세계로

도시와 자연, 다소 이질적일 수 있는 장소 모두와 어우러지는 다재다능한 GV80와 함께 강원도 양양 그리고 고성으로 향했다.도시와 자연, 다소 이질적일 수 있는 장소 모두와 어우러지는 다재다능한 GV80와 함께 강원도 양양 그리고 고성으로 향했다.

568-yang-03.jpg
660x330-yangyang.jpg

Take a DriveTake a Drive

금강 소나무길금강 소나무길

고운 모래를 살포시 밟으며 화진포 해변을 나와 울창한 송림이 병풍처럼 둘러싼 금강 소나무길로 접어든다.

수령이 100년 이상 된 금강 소나무가 우거진 길에서는 주행의 즐거움도 배가된다.

차창 밖으로 고즈넉한 화진포 호수가 수평으로 펼쳐진다.
고운 모래를 살포시 밟으며 화진포 해변을 나와 울창한 송림이 병풍처럼 둘러싼 금강 소나무길로 접어든다.

수령이 100년 이상 된 금강 소나무가 우거진 길에서는 주행의 즐거움도 배가된다.

차창 밖으로 고즈넉한 화진포 호수가 수평으로 펼쳐진다.

미지의 세상을 탐험하다.

GV80와 함께 강원도 양양 그리고 고성으로 로드트립을 떠납니다.

STOP 1

감각하는 시간 화진포 성감각하는 시간 화진포 성

위치: 강원 고성군 거진읍 화진포길 280

더 이상 갈 수 없는 곳까지 가보고 싶은 마음이 생길 때가 있다.

그 경계로 발걸음을 옮기는 가슴 설레는 길.

80여 년의 세월을 품은 이끼 가득한 화강암 석벽 사이로 비릿한 바다 내음이 잠시 스친다.

1.7km에 이르는 화진포 백사장이 한 눈에 들어온다.

STOP 2

자로 잰듯한 감각 글라스하우스자로 잰듯한 감각 글라스하우스

위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천진해변길 43

해안도로를 따라 고성 천진해변으로 방향을 돌린다.

해변 방파제 너머로 은색 컨테이너 건물이 보인다.
천진의 서프 포인트에 자리 잡은 글라스하우스다.

매달 팝업스토어, 디제잉, 브랜드 행사 등이 열리는 이곳은 여행자와 로컬이 교류하는 고성의 새로운 문화 그 꼭지점에 있다.

STOP 3

존재를 묻다 바우지움 조각미술관존재를 묻다 바우지움 조각미술관

위치 :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온천3길 37

'돌과 바람 그리고 사람이 머물다가는 아름다운 미술관'

'바우지움'은 강원도 사투리로 바위를 뜻하는 '바우'와 미술관을 뜻하는 '뮤지엄'을 결합해 지은 이름이다.

거대한 산과 그 산을 이루는 계곡과 돌이 주는 특유의 아늑함과 평온함이 있다.

산과 물과 돌이 만나 어긋나지 않고 균형과 조화를 이룰 때 이것이 '미의 정점'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TAKE A DRIVETAKE A DRIVE

거진11리 해변거진11리 해변


거진항 등대 북쪽 끝, 백사장이 없고 바위섬으로만 이뤄진 거진해변에 차를 세웠다.

유유히 낚시하는 사람들을 지나 방파제에 서서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본다.

이 여행에서 스스로에게 답을 찾았느냐고 가만히 묻는다.

거진항 등대 북쪽 끝, 백사장이 없고 바위섬으로만 이뤄진 거진해변에 차를 세웠다.

유유히 낚시하는 사람들을 지나 방파제에 서서 하염없이 바다를 바라본다.

이 여행에서 스스로에게 답을 찾았느냐고 가만히 묻는다.

STOP 4

목재 보드에 담긴 철학
웨이브 우드
목재 보드에 담긴 철학
웨이브 우드

위치 : 강원 양양군 현남면 동해대로 694

서핑을 시작할 때는 서프보드를 대여하지만, 즐기는 단계에 접어들면 길이와 두께, 상판의 감각까지 서프보드의 모든 것이 중요해진다.
보드를 차츰 알아가다 보면, 그 보드가 마치 사람같이 느껴지기도 한다.

서핑이 자연에서 시작됐듯 그 시작이 나무 보드였고 자연이 파도라는 선물을 주었던 것처럼 올바른 ‘자연주의’로 돌아가고자 하는 사람도 있다.

STOP 5

파도를 읽는 남자 북분리해변 파도를 읽는 남자 북분리해변

위치 : 강원 양양군 현남면 창리

파도는 결국 다시 바람의 방향과 물살의 힘에 따라 이리저리 방향을 달리하며 소리 없이 깨졌다.

서퍼의 눈으로 바다를 응시하고부터는 꽤 좋은 파도의 물결을 비교적 일정한 간격으로 볼 수 있었다.

시시각각 변하는 파도의 흐름을 읽고, 그 물결과 물빛, 바람의 촉감을 이해하는 자에게 바다는 파도를 내어주고 있었다.

STOP 6

자유로 얻은 감각
갯마을해변
자유로 얻은 감각
갯마을해변

위치 : 강원 양양군 현남면 남애리

갯마을해변 위로 노을이 내렸다.

함께 서핑을 하며 소소한 일상의 이야기를 나눈다.

해변에 앉아 흔적도 없이 새로이 부서지는 파도를 보고 있노라면 조금 허무하기도 하지만, 그때 문득 음악을 만들고 싶어진다.

“강하게 응축된 자연의 에너지를 딛고 두 발로 일어서는 것. 일상을 흔드는 힘은 거기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강하게 응축된 자연의 에너지를 딛고 두 발로 일어서는 것. 일상을 흔드는 힘은 거기에서 나온다고 생각해요."



GV80와 여정을 마무리하며 도시와 바다 어디에서든 빛을 발하는 존재감과 깊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단단함과 집념, 럭셔리함까지 그 아이덴티티를 하나씩 경험할 수 있었다.


GV80와 여정을 마무리하며 도시와 바다 어디에서든 빛을 발하는 존재감과 깊이, 어떠한 상황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단단함과 집념, 럭셔리함까지 그 아이덴티티를 하나씩 경험할 수 있었다.